• 커피 마시면 성격 좋아진다?…낙천주의 강화돼
[헤럴드생생뉴스] 커피를 마시면 긍정적인 생각이 강화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을 끈다.

카페인을 섭취하면 ‘미친’같은 부정적인 단어보다 ‘행복’같은 긍정적인 단어들을 더 잘 인식한다는 것이다.

미국 라이브사이언스는 지난 9일 독일 루르 대학의 연구팀이 66명의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카페인이 감정에 어떤 영향을 주는 지에 대해서 연구했다고 보도했다.

실험에 참가한 지원자들은 컴퓨터 스크린에 나타나는 단어들을 진짜 단어들인지 아닌지 식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연구팀은 실험에 들어가기 30분 전에 지원자 중 절반에게는 젖당이 들어 있으나 아무런 효능이 없는 약을 줬고 나머지 절반에게는 2~3잔의 커피에 해당하는 200mg 카페인이 들어 있는 약을 먹게 했다.


실험결과 카페인 약을 먹은 이들은 다른 그룹에 비해 긍정적인 의미의 단어들을 최고 7% 더 정확하게 인식하고 있었다. 중립적이거나 부정적인 의미의 단어들에 대해서는 젖당 약을 먹은 그룹과 별 차이가 없었다. 카페인이 정신적인 기능을 향상시켜준다는 연구결과들은 있지만 이번 연구는 그 같은 기능 향상이 긍정적인 의미의 단어들과 같은 특정 자극에 대해서만 해당되는 것이 밝혀진 것이다.

카페인의 이 같은 효능은 중추신경계를 자극해 보상이나 창의성, 충동, 중독 등과 관련되는 두뇌의 화학물질인 도파민의 활동을 촉진시키는 것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팀은 앞으로 두뇌 스캔을 통해 카페인을 마시면 밝은 표정의 얼굴이나 그림을 볼 때에도 같은 반응을 보일지 실험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심리학자인 라르스 쿠친케는 “카페인을 섭취하면 정신적 과제를 더 빨리, 그리고 실수를 줄이면서 할 수 있게 도와준다는 것은 알려져 있지만 이 같은 감정적인 편향이 있다는 것은 특이하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