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목동병원 수면센터 진료 돌입…“수면 장애 치료의 새 장을 열겠다”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6일 수면센터(센터장 이향운)를 열어 본격적인 수면 장애 통합 진단 및 치료에 들어갔다.

이대목동병원 수면센터는 수면무호흡증, 불면증, 주간졸림증, 하지불안 증후군, 수면 중 이상행동, 수면 주기 장애 등 다양한 종류의 수면장애 환자들에게 전문적인 진단과 효율적인 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이비인후과, 치과 등 4개 진료과의 수면 전문의들의 협진 체계를 갖췄다.

또 다양한 수면 장애의 질환별 원인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환자가 수면을 취하는 동안 일어나는 각종 신체리듬과 생리변화를 전기생리학적으로 기록, 분석하여 수면장애를 진단할 수 있도록 최신 첨단 장비를 갖춘 수면다원검사실을 확대 오픈했으며, 검사실 환경을 더욱 아늑하고 친근하게 업그레이드했다.

센터는 다각적인 검사를 통해 환자의 수면장애 원인을 파악한 후 약물치료, 심리치료, 행동치료를 병행하며 질환에 따라 수술적 처치와 구강내 장치 사용 등 환자 개개인에게 다양한 치료 방법 중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제공하기 위한 개개인 맞춤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수면무호흡증의 경우 경증이거나 상기도(上氣道) 혹은 혀 및 구강 구조의 교정이 필요한 경우에는 수술적 처치 또는 구강내 장치의 사용을 고려하고, 중등도 이상의 심한 경우에는 안면부 마스크를 통해 공기를 불어넣어 잠자는 동안 계속 기도가 열려있게 해주는 ‘지속적 기도 양압술’을 시행하는 등 환자마다 최선의 치료법을 제공한다.

또한 불면증의 경우에도 수면제의 남용과 이로 인한 부작용을 방지할 수 있도록 약물적 치료 외에 심리치료나 광치료요법, 스트레스 클리닉 등을 함께 운영하면서 다양한 비약물적 치료를 병행해 환자들이 다양한 치료법의 접목으로 최대한 만족스러운 치료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센터 측은 체계적인 검사와 효율적인 통합 진료 시스템을 통해 불필요한 중복검사를 줄이고 치료 제약을 극복, 결과적으로 환자들의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향운 센터장은 “수면장애는 보통 사람들 30~40%가 겪고 있을 만큼 유병률이 높은 질환으로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면서 “다양한 증상을 보이는 수면장애 환자들을 위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협진 시스템을 통해 효율적인 치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첨단 진단법과 치료법을 적용하여 수면 장애 치료의 새로운 장을 여는 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김우영 기자/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