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국방 "국민께 심려끼쳐 대단히 송구"
[헤럴드생생뉴스] 김관진 국방장관은 11일 북한군 귀순 과정에서 군 경계태세 허점이 노출된 것과 관련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5시30분부터 1시간가량 전군 작전지휘관들을 화상으로 연결해 회의를 소집, 북한군 귀순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강하게 질책한 뒤 그같이말했다.

김 장관은 “작전지휘관들이 큰 책임감과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면서 “병력·감시장비 운용을 포함한 접적지역 경계작전 시스템의 근원적인 보강 대책을 조기에 마련해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그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리 군이 보다 완벽한 대비태세를 확립해 국민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하도록 작전지휘관들이 사명감을 가지고 본연의 임무에 전념해달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책임자를 엄중히 문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 장관을 청와대로 불러 최근 북한 귀순병사가 우리 최전방 경계 소초에 올 때까지 발각되지 않은 데 대해 강하게 질책했다.

이 대통령은 “철저히 조사해 책임자들을 엄중히 문책하고 경계시스템 전반을 재점검해 근본적인 보강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과 김 장관이 책임자 엄중 문책을 강조하면서 이번 북한군 병사 귀순과정에서 제역할을 다하지 못한 군인들에 대한 처벌의 범위와 징계 수준이 높아질 전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