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귀순자 똑~똑~”이 대통령,김관진 국방장관 질타
[헤럴드경제=홍길용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최근 북한 군인 귀순 과정에서 드러난 군의 부실한 경계태세와 관련해 11일 오전 김관진 국방장관을 불러 군의 기강해이를 질타했다고 청와대가 이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그 동안 전투형 강군 육성에 매진해 온 군이 국민들에게 큰 실망을 안겼다”며 “철저히 조사하여 책임자들을 엄중문책하고 경계시스템 전반을 재점검하여 근본적인 보강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와관련 국방부는 11일 오후 5시30분 전군 주요지휘관 화상회의를 열고 재발장지 등 후속대책 등을 논의한다.

ky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