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朴, 엉뚱한 소리 안나오게 하겠다 보장…경제민주화 법안 통과 시킬 것”
"경제민주화 실천 의지 보여줄 2개 법안 통과시킬 것"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김종인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은 11일 경제민주화를 둘러싼 당내 논란과 자신의 당무 보이콧 및 복귀 과정에 대해 “박근혜 대선후보가 다시는 엉뚱한 소리가 안 나오게 하겠다는 보장을 해 다시 한번 참고 돌아온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저는 안 되는 곳에서는 일을 하려고 노력하는 성격이 아니다. 박 후보가 경제민주화를 하겠다는 확인을 계속하고 반대여론을 형성해 보려는 진영으로부터 ‘박 후보의 경제민주화는 100% 지원하겠다’는 얘기도 끄집어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경제민주화에 비판적 입장을 견지해 온 이한구 원내대표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그는 또 “당명을 바꾸면서 경제민주화가 정강정책에 포함됐고 거기에 시비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으나 총선에서 다수 의석을 차지한 후 시비가 일기 시작했다”면서 “지난 4일 의원총회가 열린다고 하기에 박 후보와 당 대표에게 부탁도 했는데 엉뚱하게 결론이 났다는 얘기를 듣고 일을 해야 할지 고민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밖에서 나를 아는 사람이 충고하고 후배 경제학자들도 나에게 ‘토사구팽당할 것’이라고 했다. 차라리 일찌감치 자리를 뜨는 게 현명한 것이지 여기 앉아서 바보처럼 지낼 필요는 없지 않나 그런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경제민주화 실현 의지를 거듭 강조하면서 “이번 정기국회에서 2개 이상의 법안을 통과시켜 박 후보의 실천의지를 국민에게 확인시켜 주고 싶다”면서 “시간상으로는 11월 중순까지는 가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또 “대통령이 되면 국민에게 약속한 것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그렇지 않고 대통령이 되고 나서 적당히 한다면 그 정권은 초기부터 잘 안될 것”이라면서 “가급적 이달을 넘기기 전까지 전반적인 선거공약을 완성하려고 한다. 매일매일 공약작업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한구 원내대표가 경제민주화 공약을 반대할 가능성에 대해 “원내대표 혼자서 반대한다고 안 될 것은 없다”면서 “후보의 동의를 얻으면 그것은 ‘박근혜의 경제민주화’이지 ‘김종인의 경제민주화’가 아니니까 반대할 명분이 없다”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재벌지배구조 개선 문제와 관련, “지배구조에서 생각할 것은 현실을 완전히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라면서 “지배구조가 A도 있고 B도 있는데 무엇을 선택할지는 나중에 확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순환출자 금지에 대해선 “신규 순환출자는 못 하게 하겠다고 박 후보가 이미 얘기했고, 이미 출자된 것을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하는 문제도 큰 혼란을 야기하지 않고 순수하게 풀어갈 방법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bonjo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