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시진핑, 美 리언 패네타 국방장관과 ‘실종’ 후 첫 회동…
[헤럴드생생뉴스]중국의 차기 지도자로 예정되어있는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이 19일 중국을 방문 중인 리언 패네타 미 국방장관과 회동했다.

시 부주석과 패네타 장관은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가진 회동에서 악수와 간단한 인삿말을 나눈 뒤 현안에 대한 논의에 들어갔다.

최근 2주간 ‘실종’됐다가 지난 15일 공개활동을 시작한 시 부주석은 패네타 장관에게 “당신의 방문이 국가 대 국가, 군 대 군의 관계를발전시키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댜오위다오(일본명 센카쿠 열도) 문제와 미국의 일본 내 미사일방어(MD) 기지 추가건설 계획 등에 대해 입장을 주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패네타 장관은 시 부주석 등과의 회동에서 센카쿠 문제와 같은 영토분쟁에개입하지 않는다는 자국의 공식 입장을 설명하는 한편 긴장 완화를 위한 조치를 중국 측에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시 부주석은 지난 5일로 예정됐던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과의 회동을 취소하는 등 최근 2주간 ‘실종’됐다가 지난 15일 공개활동을 시작했다. 시 부주석이 공개활동을 재개한 이후 외빈을 공개적으로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