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그때 그때 다른 성범죄 판결

  • 기사입력 2012-09-11 11: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원만한 합의” 공소기각 하고…

강간의 친고죄 규정 폐지를 놓고 사회적 논의가 한창인 가운데 강간 피고인에 대해 피해자가 고소를 취소해 공소를 기각한 판결과, 피고인에 대해 피해자가 강력한 처벌을 원해 실형을 받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지법 형사 2부(이상현 부장판사)는 11일 길을 묻는 여성을 차에 태워 성폭행한 혐의(강간ㆍ강제추행)로 기소된 A(49) 씨에 대한 공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강간과 강제추행은 피해자의 고소가 있어야 유무죄 등을 논할 수 있는 친고죄”라며 “지난 6일 피해자가 고소를 취소해 공소를 기각했다”고 판시했다.

A 씨는 지난 5월 13일 오후 4시 20분께 광주 서구 한 주유소 앞에서 길을 물어오는 피해자 B(22ㆍ여) 씨를 “태워다 주겠다”며 자신의 포터차량에 태우고 IC 진입로 고가도로 아래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A 씨는 이후 노래방에 피해자를 끌고가 추행하고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한 차례 더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죄질이 나쁘지만 재판부는 A 씨가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했기 때문에 공소 기각 결정을 내렸다.


“죄질이 불량”중형 선고하고…

광주지법 형사 2부(이상현 부장판사)는 11일 길가는 여성을 때리고 성폭행한 혐의(강간ㆍ강간상해ㆍ강간치상)로 기소된 C(29) 씨에 대해서는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인적이 드문 심야에 홀로 귀가하는 여성들을 상대로 한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피해자들이 큰 충격을 받았고 C 씨의 처벌을 강력히 원하는 점 등을 감안해 엄벌에 처한다”고 밝혔다.

C 씨는 지난 6월 10일 오전 2시30분께 광주 남구 한 도로에서 귀가하는 피해자 D(19·여) 양을 뒤따라가 장소를 바꿔가며 세 차례에 걸쳐 성폭행하고 이에 앞서 다른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다.

<김성훈 기자>
/paq@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