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말초혈액 - 줄기세포 치료법, 급성심근경색증 후 5년 장기 예후 호전시켜

  • 기사입력 2012-09-10 12: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말초혈액-줄기세포(매직셀) 치료가 심근경색증 환자의 단기간 심근 기능 개선 효과는 물론, 장기적으로 심혈관계 사건의 재발을 감소시키는데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효수ㆍ강현재 서울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연구팀은 심근경색증으로 병원을 찾은 163명을 줄기세포치료를 받는 치료군과 받지 않는 대조군으로 나눠 5년 동안 장기간 추적ㆍ관찰한 결과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10일 밝혔다.

연구팀은 현재의 표준 치료인 응급 관동맥 성형술을 받은 대조군과 달리 치료군에서는 이와 병행해 말초혈액에서 채취한 자가줄기세포를 관동맥을 통해 심근 내 주입하는 줄기세포치료를 함께 시행했다. 그 결과 치료군에서는 대조군에 비해 사망, 심근경색증, 심혈관질환의 악화 등의 예후가 낮아지고, 연구 기간 5년 동안 새로운 부작용이나 합병증도 일체 나타나지 않았다.

특히 5년이란 장시간 동안 사망, 심근경색증 재발, 재시술, 재입원 발생율이 세포치료군의 경우 23%에 그쳐, 대조군(39%)보다 확연히 낮았다. 이는 현재 시행하고 있는 관동맥성형술에 말초혈액-줄기세포 치료법을 추가 시행하면 심혈관 환자에게 시술 후 향후 5년 동안 심혈관병 재발 확률이 약 45%정도 낮출 수 있음을 뜻한다.

김효수 교수는 “이번 연구는 매직셀 치료법이 장기적으로 효과적이며 안전하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알리고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 매직셀 치료법이 ‘신의료기술’로 인증되는데 중요한 근거자료로 쓰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매직셀 치료법이 신의료기술로 인증 받을 경우에는 환자들은 200~300만원의 비용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어 치료비 부담을 덜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는 심혈관계 최고 권위지인 ‘유럽심장저널’(European Heart Journal (Impact Factor 10.48점)) 2012년 8월에 게재됐으며, ‘복지부의 선도형 세포치료 연구사업단’과 ‘교과부의 줄기세포 선도연구팀 육성사업’의 지원으로 완성됐다.

김우영 기자/kw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