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청발 정계개편…朴, 昌까지 흡수할까
충청발 정계 개편이 시작됐다. 영ㆍ호남 대결 구도 속, 스윙보터 역할 을 해온 충청의 지각변동에 지역 맹주를 자임해온 선진통일당은 격한 반응을 쏟아냈다. 반면 복덩어리가 굴러들어오고 있는 새누리당은 겉으로는 애써 태연한 표정을 유지하면서도, 이회창 전 대표와 연대설을 흘리는 등 기대가 큰 모습이다.

31일 이인제 선진통일당 대표는 “배후에 새누리당이 있다”며 “혼자 오지 말고 여러 명 데리고 오라고 지시했다. 정치 도의상 있을 수 없는 공작정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명수 의원과 유한식 세종시장의 새누리당 입당 선언을 새누리당의 공작으로 해석한 것이다.

선진통일당 소속 의원 또는 지자체장이나 지자체 의원의 추가 탈당 및 새누리당 합류 가능성도 인정했다. 이 대표는 “지금도 공작이 계속되고 있다. 심지어 당의 사무총장에게까지도 자기들 당으로 오라고 전화하는 사람이 있다”고 전했다. 또 “새누리당은 우리와 협력할 수 있는 마지막 가능성, 다리까지도 불태워 없애버렸다”며 사실상 적이 됐음을 선언하기도 했다.

이 같은 선진통일당의 탈당 사태는 대선 후보감조차 마땅히 찾지 못하고 있는 당 현실이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충청권 대선 후보감인 이회창ㆍ심대평 전 대표가 일찌감치 당을 떠난 상황에서, 남아있던 의원이나 당원들이 지역에서 인기가 높은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쪽으로 기울기 시작했다는 의미다.

이런 흐름은 새누리당에서도 엿볼 수 있다. 겉으로는 두 사람의 입당 선언에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당의 문은 언제든지 열려 있다”는 말로 환영의 뜻을 대신했다.

일각에서는 선진통일당 소속 의원 또는 지자체장의 추가 입당을 예상했다. 또 이를 통해 충청권과 범보수 진영에서 아직까지 영향력을 유지하고 있는 이회창 전 대표의 합류까지 기대했다. 한 친박계 의원은 “이 전 대표를 끌어안는다면, 충청권과 보수층에 보다 긍정적인 신호를 줄 수 있다”며 “지역 정치인들의 연이은 입당과 합류 소식이 이 전 대표 측에도 긍정적으로 전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정호 기자>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