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효석 “안철수 대선출마 결정…이제 임계시점까지 왔다”
김효석 민주통합당 전 의원이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대선 출마와 관련해 “이제는 입장을 결정해야 할 임계시점에 와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31일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안 원장과 오랫동안 친분을 쌓아온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한동안은 안 원장과 전문가들의 만남을 주선하는 가교 역할을 하기도 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안 원장이 언제쯤 출마 여부에 대한 공식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안 원장) 본인이 여러 가지 고심을 해왔지만 그렇게 너무 오래 끌 수 없는 문제가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가까운 시일 내에 (결심)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하며 안 원장의 입장 발표 시점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또한 김 전 의원은 “(대선에) 왜 빨리 안 나오느냐. 왜 (검증 관련 논란에 대해) 해명을 안 하느냐고 (사람들이) 얘기하지만, 본인으로서는 굉장히 진지한 자세를 가지고 책임 있는 행동을 하기 위해서 그런 것”이라며 안 원장을 옹호했다.

최근 ‘안철수 룸살롱’ 논란 등으로 불거진 정치권과 일부 언론의 검증 작업에 관해서는 “도덕성 검증을 구실로 흠집내기 이런 건데, 사람이 살다보면 성인군자처럼 살 수 있겠냐”며 “안 원장을 마치 성인군자처럼 만들어 놓고 왜 성인군자처럼 살지 못했느냐고 (다른 후보들과) 다른 잣대를 들이대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이어 “최근에 안철수 교수에 대한 검증공세를 보면 근거없는 루머로 흠집을 낸다든지, 말꼬리 잡기라든지, 신상털기라든지 이런 쪽으로 가고 있기 때문에 이게 또 공작정치의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든다”고 꼬집었다. 

<양대근 기자>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