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달청, 턴키공사에 ‘설계적합 최저가 방식’ 등 새 모델 적용

[헤럴드경제=이권형(대전) 기자] 조달청은 서울시 ‘신월 빗물저류시설 등 방재시설 확충공사’를 턴키공사 낙찰자 결정방식 중 설계적합최저가방식에 의해 낙찰자를 선정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설계적합최저가방식’은 일정수준(85점)이상 설계 적합자만을 우선 선정해 고품질 설계를 확보할 수 있고, 이들 업체를 대상으로 가격경쟁을 통해 최저가격으로 입찰한 자를 낙찰자로 선정함으로써 예산절감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실제로 그동안의 턴키방식에서는 주로 설계(30%~70%)와 가격(70%~30%) 비중을 동시에 고려해 낙찰자를 선정하는 ‘가중치기준방식’을 주로 적용했는데 이 방식은 설계점수가 낮은데도 가격을 터무니없게 낮게 써내 낙찰되는 사례가 발생하는가 하면, 비중이 높은 설계점수를 잘 받기 위해 턴키 평가위원에 대한 사전로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여겨져 왔었다.

조달청 변희석 시설사업국장은 “ 이번 공사는 조달청에서 발주하는 턴키공사 중에서 최초로 설계적합최저가방식으로 집행하는데 의미가 있다”며 “입찰 및 공사 진행상에서 예산절감과 기술개발에 대한 장단점을 조사해 공사 종류별로 최적의 낙찰자 결정방식이 적용될 수 있도록 제도마련의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월 빗물저류시설 등 방재시설 확충공사’는 분지형 저지대인 양천 신월ㆍ강서 화곡 지역의 침수에 대한 방재 대비능력을 한 차원 높이는 공사로 국내 최초로 총연장 3.38km, 폭 7.5m의 수로터널을 지하 40m에 설치한다. 공사가 완료되면 빗물이 안양천으로 직접 흘러들어가 배수능력이 30년 빈도 폭우(시간당 95mm)도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kwon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