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호주 일간지 독도광고에 日정부 “다케시마, 일본 영토” 항의
[헤럴드경제=박혜림 인턴기자]광복절을 맞아 호주의 한 유력 일간지에 독도 광고가 게재되자 일본 정부가 강력히 항의하고 나섰다.

호주의 대표적인 일간지 시드니모닝헤럴드는 16일 “시드니 주재 일본총영사관이 전날 본지 1면에 실렸던 독도 광고에 항의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고바야시 도시아키 일본총영사관의 부총영사는 “다케시마(독도)는 명백한 일본 영토이기 때문에 우리는 ‘독도(Dokdo)’라는 명칭을 수용할 수 없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고바야시 부총영사는 또 “동해라는 표현도 일본해로 칭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독도는 아름다운 섬’이라는 표현이 관광지 광고처럼 보이는데 다케시마는 관광지가 아니다”고 말했다.

시드니모닝헤럴드는 고바야시 부총영사의 이같은 입장을 보도하며 독도 영유권을 둘러싼 한일 양국의 역사적 배경과 함께 최근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으로 한일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음을 설명했다.

한편 이번 사태는 지난 15일 이 신문의 1면 하단에 한국화가인 도선 김용현 선생이 그린 ‘독도’와 더불어 ‘독도는 동해의 아름다운 섬(DOKDO is a beautiful island in the East Sea)’이라는 문구가 담긴 광고가 게재되며 벌어졌다.

가로 38㎝, 세로 7㎝ 크기의 이 광고는 호주의 한인들을 위한 웹 커뮤니티 호주나라(www.hojunara.com)가 광복절을 기념해 추진한 것. 독도 영유권 분쟁이 한일 양국간의 뜨거운 감자로 재 부상하자 한인 기업으로서 우리 정부에 힘을 실어주고자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mne1989@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