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도시화 때문에…아시아 10년내 대홍수 위기 직면”
아시아개발은행 전망
아시아 국가들은 도시화 때문에 앞으로 10년 내에 더욱 큰 홍수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고 아시아개발은행(ADB)이 15일 전망했다.

ADB는 이날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서 아시아는 도시화로 인해 홍수에 대한 취약성이 높아졌다고 분석하고, 아시아의 도시인구 4억1000여만명이 오는 2025년까지 해안의 홍수 피해에 노출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고서는 발전 문제에 대한 주요 통계들을 제공하면서 내륙의 홍수 위험에 직면할 주민 수도 오는 2025년까지 약 3억50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방글라데시의 다카, 베트남의 호찌민, 중국의 톈진(天津) 같은 대도시 인구의 절반 이상은 내륙과 해안의 홍수 위험에 동시에 작면해 있다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태국 수도 방콕은 작년 대홍수가 닥쳐 피해가 극심했고, 필리핀은 이달 초 큰 홍수로 타격을 받았다.

보고서는 아사아 국가들은 녹색의 도시를 건설하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심각한 환경 위기를 맞이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아시아는 효율을 개선하고 자원보호를 지원하는 제도화된 정책으로 녹색 도시화의 길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도와 필리핀을 포함한 아시아의 신흥경제국가들은 자연재해로 인해 최대 재정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영국 BBC방송이 보도했다.

<김현경 기자>
/p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