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나크, MMORPG 최초 대규모 부대전투 공개
[헤럴드경제]8월, MMORPG 최초로 영웅이 이끄는 부대전투의 서막이 오른다. CJ E&M 넷마블(이하 넷마블, 부문대표 조영기)은 10일 마이어스게임즈(대표 안준영)가 개발중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모나크’의 기자간담회를 열고 MMORPG 최초로 시도되는 부대전투의 실체를 공개했다.

넷마블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실제 게임 플레이 시연을 통해 ‘모나크’의 상세 게임소개와 풀 버전의 영상을 선보이고 향후 서비스 일정을 발표했다. 중세 유럽 판타지를 그리고 있는 ‘모나크’는 영웅캐릭터를 중심으로 부대를 편성해 실시간 부대전투와 공성전을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개발사 마이어스게임즈가 독자적으로 자체 개발한 엔진을 통해 그 동안 전략 시뮬레이션게임(RTS)에서만 가능했던 수천 캐릭터들의 ‘다(多)대다(多)’ 전투환경을 MMORPG에서 구현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넷마블은 “모나크는 현존하는 MMORPG 중 최대 규모의 대규모 부대전투를 경험할 수 있는 게임”이라며 “패권쟁탈 등의 전략적 요소에 이권쟁취와 점령 등의 요소도 더해져 있어 이용자들의 흥미를 자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모나크’의 실제 플레이버전으로 부대전투 등 주요 특징들을 사실적으로 웅장한 사운드와 영상미로 담아내 게임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마이어스게임즈 안준영 대표는 “모나크는 엔진개발부터 개발력을 집대성해 만든 결정체인 만큼 대규모 부대 전투의 참 재미를 게임 속에 구현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며 “완성도 높은 게임성으로 모나크만이 선사할 수 있는 재미와 만족을 충족시키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넷마블은 ‘모나크’의 서비스 일정도 밝혀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오는 8월 24일 공식적인 첫 테스트를 시작해 올해 4분기 내 정식서비스에 돌입할 예정이며 오늘부터 테스터 모집에 나선다.  이번 1차 테스트는 캐릭터 성장 속도와 부대전투 시스템 등 주요 콘텐츠 및 서버 안정성 등 게임의 전반적인 시스템 안정성에 중점을 두고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넷마블은 부대전투, 약탈전 등 ‘모나크’의 특징을 쉽고 재미있게 알리기 위해 인기 플래시 애니메이션 제작 그룹 ‘오인용’주1) 과 접목시키는 등 이색마케팅을 펼쳐 이용자들의 공감대를 이끌어 내겠다는 계획이다.

넷마블 김현익 본부장은 “기존 온라인 게임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부대전투의 진수를 모나크를 통해 경험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모나크만의 매력발산이 다각화 될 수 있도록 이용자들에게 친숙한 마케팅을 적극 활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www.netmarble.net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