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붓그리기]추억의 놀이를 앱으로
[헤럴드경제]붓을 한 번도 종이 위에서 떼지 않고, 특정 도형을 그려낸다. 단, 같은 곳을 두 번지나서는 안 된다. 학창시절 연습장 위에 연필로 긁적였던 ‘한붓그리기’가 바로 그것이다. 한붓그리기는 간단하면서도 수학적 계산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다양한 방법으로 게임화 되고 있다. 최근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으로 출시된 ‘한붓그리기’도 두뇌 퍼즐게임 장르로 분류돼 인기 끄는 중이다.

해당 앱 역시 화면에 주어지는 도형에 손가락을 터치, 한 번도 액정에서 손을 떼지 않고 도형을 그려내야 한다. 현재까지 총 160단계의 도형이 제공되고 있으며, 처음부터 주어지는 스테이지를 클리어 해야만 다음 단계로 진입 가능하다. ‘한붓그리기’를 실행시켜보면 크게 블루월드, 그린월드, 레드월드 등 세 가지 월드로 나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블루월드에서 한붓그리기 스타트!

한 월드에는 약 20여개의 스테이지가 준비돼 있지만 초보자들은 블루월드에서 게임을 시작하는 편이 좋다. 일단 첫 스테이지에서 도형이 주어졌다. 다섯 개의 점 사이에 선이 이어져 있는 편지봉투 모양의 도형인데 어렸을 때도 자주 풀어봤던 문제였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손으로 그어가며 그림을 완성시켰다.

‘한붓그리기’는 한 도형에서 열 번 이상 실패를 경험했을 때 힌트를 사용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초반 15개의 스테이지에서 이 정도로 실패 하는 것은 굴욕에 가깝기 때문에 최대한 힌트를 멀리하는 것을 권장한다. 하나, 둘 도형을 완성시켜 월드의 중반 이상이 넘어가게 되면 점점 실패의 횟수가 많아진다. 이리저리 손가락으로 선을 이어가면서 여러 차례의 시행착오를 겪어야 정답을 찾아낼 만큼 난이도가 높다.


▲ 계산하지 않았는데도 얻어 걸리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소 뒷걸음치다 쥐 잡는다고, 아무 생각 없이 그려본 도형에서 정답이 나오는 경우도 많아 재미를 배가시킨다. 물론 ‘한붓그리기’를 시도하다가 도저히 풀지 못하는 도형이 나오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 때는 페이스북을 통해 친구와 문제를 공유하는 것이 가능한데, 다만 지나치게 쉬운 문제를 올릴 때에는 핀잔을 들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 복잡해 보이지만 원리만 파악하면 어렵지 않게 클리어

- 플랫폼: 안드로이드
- 가 격: 무료
- 평 가(5점 만점) : 4.5점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