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티아라 “새 멤버 아름, 실력 급성장..앞으로가 더 기대”
걸그룹 티아라 멤버들이 새 멤버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티아라는 7월 26일 오후 3시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재팬 투어 2012 쥬얼리 박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새 멤버에 대해 걱정을 많이 했는데 아름이가 팀 언니나 회사 분들에게 너무 잘하고 예의바르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 은정은 “아름이는 정말 잘하는 친구다. 예의도 바르고 생각이 깊다”며 “굉장히 빠른 속도로 배우고 있다. 앞으로 기대되는 아이다”라고 애정을 과시했다.

아름은 이에 대해 “공연도 처음이지만 언니들과 함께 하는 것도 처음이다. 크고 영광스러운 무대에 서게 돼 부담감이 컸지만 언니들을 따라서 잘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언니들과 잘 어울리는 동생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멤버들은 또 아홉 번째 멤버인 다니에 대해서도 “티아라의 마스코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특히 팀 평균연령을 내려즐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아라는 지난 6월부터 나고야, 오사카, 후쿠오카, 센다이, 삿포로에서 일본 투어를 실시했으며 마지막으로 도쿄 부도칸 콘서트까지 성황리에 개최하며 일본 내 인기를 실감케 했다.

한편 지난해 일본 데뷔앨범 ‘보핍 보핍(Bo Peep Bo Peep)’을 발표한 티아라는 이후 ‘야야야(YAYAYA)’, 롤리폴리(Roly-Poly)‘, ’러비더비(Lovey-Dovey)‘ 등 발표하는 곡들마다 차트 상위권에 랭크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도쿄(일본)=박건욱 이슈팀 기자 / kun1112@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