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티아라 보람 “‘걸그룹 데뷔’ 우람, 언니로서 걱정 많이 했지만..”
걸그룹 티아라 멤버 보람이 걸그룹으로 데뷔를 앞둔 동생 우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티아라 보람은 7월 26일 오후 3시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재팬 투어 2012 쥬얼리 박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선배 가수로서라기 보다는 언니로 걱정을 많이 했다”며 “하지만 정말 잘해줄 것을 알기에 조언보다는 ‘네가 그동안 해왔던 것을 보여주면 된다고 이야기해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람이가 주눅들지 않고 잘해줄 것이라고 믿고 있다”며 동생에 대한 무한한 애정과 신뢰를 드러냈다.

멤버 소연은 “보람언니를 통해 우람이를 알게 돼 친구가 됐다”며 “워낙 실력이 뛰어나 기대하고 있다”고 웃어보였다.


티아라는 지난 6월부터 나고야, 오사카, 후쿠오카, 센다이, 삿포로에서 일본 투어를 실시했으며 마지막으로 도쿄 부도칸 콘서트까지 성황리에 개최하며 일본 내 인기를 실감케 했다.

한편 지난해 일본 데뷔앨범 ’보핍 보핍(Bo Peep Bo Peep)‘을 발표한 티아라는 이후 ’야야야(YAYAYA)‘, 롤리폴리(Roly-Poly)’, ‘러비더비(Lovey-Dovey)’ 등 발표하는 곡들마다 차트 상위권에 랭크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도쿄(일본)=박건욱 이슈팀 기자 / kun1112@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