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티아라 효민 “가요계의 ‘무한도전’, 바로 우리들의 이야기”
걸그룹 티아라가 ‘가요계의 무한도전’이라고 자신들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티아라 효민은 7월 26일 오후 3시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재팬 투어 2012 쥬얼리 박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티아라는 가요계의 ‘무한도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만큼 인기가 있다는 것이 아니라, 꾸준히 ‘무한한 도전’을 시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실력적으로 발전하고 더 깊이 있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며 “그동안 열 다섯곡 정도 활동을 해왔는데 매번 다른 콘셉트를 선보여왔다. 이제는 소재가 고갈이 돼서 걱정이지만 그만큼 할 수 있는 영역이 넓어진 것 같다”고 웃어보였다.

멤버 소연은 “오죽하면 ‘데이 바이 데이’는 콘셉트가 없는 것이 콘셉트라고 했는데 후속곡에는 또다른 콘셉트가 생각이 났다. 많이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티아라는 지난 6월부터 나고야, 오사카, 후쿠오카, 센다이, 삿포로에서 일본 투어를 실시했으며 마지막으로 도쿄 부도칸 콘서트까지 성황리에 개최하며 일본 내 인기를 실감케 했다.

한편 지난해 일본 데뷔앨범 ‘보핍 보핍(Bo Peep Bo Peep)’을 발표한 티아라는 이후 ‘야야야(YAYAYA)’, 롤리폴리(Roly-Poly)‘, ’러비더비(Lovey-Dovey)‘ 등 발표하는 곡들마다 차트 상위권에 랭크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도쿄(일본)=박건욱 이슈팀 기자 / kun1112@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