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술관
  • 조각가 박은선,이탈리아 활동 20주년전 성황리 개막

  • 기사입력 2012-07-19 11: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영란 선임기자]한국 출신의 조각가 박은선(Park,Eun Sun)이 이탈리아 활동 20주년을 기념하는 조각전을 성황리에 개막했다.

박은선(47)은 지난 14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북서부 토스카나 주(州) 포르테 데이 마르미 시(市) 초청으로 ‘파운데이션 빌라 베르텔리’에서 이탈리아 활동 20주년 기념전의 오프닝을 가졌다.

유서깊은 별장이자 아트센터인 ‘파운데이션 빌라 베르텔리’의 야외정원과 실내에 총 75점의 조각을 설치한 박은선의 이번 개인전은 오는 8월 12일까지 약 한달간 이어진다.



개막식에는 포르테 데이 마르미 시(市)의 움베르토 부라티(Umberto Buratti) 시장을 비롯해 현지 미술전문가, 애호가 등 각계 인사 2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경희대 미대를 졸업하고 이탈리아 유학길에 올라 토스카나 지역에서 활동 중인 박은선은 올해로 이탈리아에서 작업한지 꼭 20주년을 맞는다. 이에 포르테 데이 마르미(Forte dei Marmi) 시는 박은선의 이탈리아 활동 20년을 축하하는 대규모 조각전을 열어준 것. 전시에는 1990년대에 제작한 작가의 초기작부터 최근작까지 망라돼 지난 20년 궤적을 살필 수 있다.

작가는 "시(市)의 초대로 이탈리아 활동 2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시를 열게 돼 큰 영광"이라며 "앞으로 더욱 정진해 좋은 작품으로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박은선은 이탈리아 중서부 토스카나 주(州)의 해변도시 피에트라 산타(Pietra Santa)를 기반으로 활동 중이다. 이 도시는 세계적인 조각의 메카다. ‘피에트라 산타’라는 이름 자체가 ‘성스러운 돌’이란 뜻이며, 인근에는 산(山) 자체가 몽땅 대리석 덩어리인 까라라(Carrara)가 위치해 있다.

질 좋은 대리석과 다양한 석재들이 운집하는 곳이 피에트라 산타여서 이 지역은 ‘세계 최고의 조각도시’로 불린다. 헨리 무어, 마리노 마리니, 호안 미로 등이 이 곳에서 작업했으며, 페르난도 보테로, 줄리아노 반지 등도 작업실을 두고 있다. 바다를 끼고 있는 이 도시는 르네상스 거장 미켈란젤로(1475~1564)가 작업했던 도시라는 점에서 더 유명하다.

박은선의 조각전이 열리는 포르테 데이 마르미 시는 피에트라 산타 바로 옆의 작은 위성도시로, 피에트라 산타에 공방을 두고 있는 유명작가들이 대부분 이 지역에 살고 있어 사실상 명품 조각도시와 같은 권역인 셈이다.



까라라국립아카데미를 졸업한 이래 이탈리아에서 활동 중인 박은선은 두 가지 색의 대리석판을 번갈아 쌓아 올려 긴 탑을 이루는 작품을 선보여왔다. 그의 조각은 기하학적인 세련미와 함께 음과 양, 직선과 곡선이 한 작품 안에 유기적으로 숨쉬어 ‘동양적 추상조각’으로 평가되곤 한다. 작품 중간 중간에 의도적으로 균열(틈)을 만들어 ‘숨통’처럼 생명의 호흡이 교차케 한 것이 특징이다.



최근들어 그의 작업은 좀더 다양한 방식으로 활발히 변주되고 있다. 하나의 창문처럼 이뤄진 조각들은 그 창을 통해 안과 밖, 나와 타자, 현실과 이상이 자유롭게 넘나들며 하나로 어우러져 신선한 하모니를 들려준다.

박은선은 지난 2007년 한국인 최초로 피에트라 산타 시 초청으로 해변공원에서 대규모 전시를 가진바 있다. 또 2009년에는 이탈리아의 유명 조각미술관인 마리노마리니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열기도 했다.

/yr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