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北 김정일, 생전 핵무기 대량 생산 지시

  • 기사입력 2012-07-02 08: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혜림 인턴기자]북한의 고(故)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생전 핵무기 대량 생산을 지시했다는 내용이 담긴 내부 문건이 발견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2일 도쿄신문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 국방위원장이 우라늄 농축활동과 관련해 고농축 우라늄을 원료로 한 핵무기 대량생산을 제1목적으로 할 것을 지시했다.

이는 이들 신문이 자체 입수한 약 19페이지 분량의 북한 노동당의 내부문서에 기록된 사안이며, 김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인 올해 2월 조선노동당이 작성했다. 당의 중견간부 교육용으로 작성된 것으로 짐작되는 이 문서에는 국제 정세 등이 상세하게 해설돼 있다.

특히 이 문서에는 북한이 지난 2010년 11월 미국 과학자 등에게 공개한 우라늄 농축시설과 관련해 김 국방위원장의 의도가 담겨있다. 문서에 따르면 김 국방위원장은 “우라늄 농축기술은 민수공업에 이용하기 위해 시간을 들이는 것이 아니다”며 농축시설에 대해 말했고 또 “(우라늄 농축이) 군사적 축면에서 원자폭탄이 되는 것은 당연하며 대량 핵무기를 생산하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김 국방위원장은 후계자인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미국, 일본과의 관계에 대해 조언한 사실도 드러났다. 그는 “양국과의 관계 개선에 대해서는 시종일관 강경자세를 유지해야 하며 적의 늑대같은 본질에는 변화가 없다는 것을 명심해 결코 환상을 갖지 말고 적대의식을 견지하라”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한편 북한은 앞서 우라늄 농축활동이 전력생산을 위한 저농축이라는 것을 강조하며 핵에너지의 평화이용 권리는 국가의 자주권에 관한 사활의 문제기 때문에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이처럼 원자폭탄 개발에 대한 김 국방위원장의 지시가 공문서를 통해 노골적으로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 이에 따라 그동안 북한이 대내외적으로 선전한 ‘핵의 평화적 이용’은 사실상 완전히 뒤집히게 됐다.

mne1989@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