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호주 수영스타 ‘비키니 논란’, 무슨 일?

  • 기사입력 2012-07-01 21: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 베이징올림픽 3관왕 출신의 호주 수영스타 스테파니 라이스(24)가 런던올림픽을 앞두고 때아닌 ‘비키니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라이스는 디자이너 엘리 곤잘베스로부터 생일선물로 받은 것이라며 ‘툼라이더’ 스타일의 비키니 착용 사진을 올렸다. 이를 두고 팬들 사이에서는 올림픽이 한 달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수영대표 선수가 노출이 심한 비키니 사진을 올린 것을 두고 공방이 오가고 있는 것이다. 라이스의 용품 후원사인 스피도와의 계약위반이라는 지적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라이스의 에이전트 측은 “스테파니는 엘리 곤잘베스의 홍보대사도 아니고 그냥 수영복이 마음에 들었을 뿐이다. 또 스피도의 후원을 더 이상 받지 않기 때문에 계약 위반과도 무관하다”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일부 비판 여론에도 라이스의 비키니룩에 열광하는 지지자들은 늘고 있다. 몇몇 남성 지지자들 사이에선 ‘툼레이더 비키니 코스프레’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으며, 이들은 자신의 착용샷을 트위터에 올리며 공유하고 있다. 호주 라디오 방송 진행자인 라이언 피츠제럴드도 라이스와 똑같은 비키니를 착용한 사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한편, 스테파니 라이스는 호주 대표팀 소속으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여자 개인혼영 200/400m와 계영 800m에서 금메달을 따 3관왕에 오른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