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승유 전 회장 “면목없지만 떳떳하지 못할 것 없다”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 “제 금융 인생을 걸고 비리와는 관련이 없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회장은 25일 자신이 이사장으로 재직중인 하나고등학교 탐방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제된 것 자체가 부끄럽고 면목이 없다”면서도 “하나금융에서 일한 선배로서 현재 남아 있는 후배들한테 떳떳하지 못할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회장은 최근 미래저축은행의 유상증자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다는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전 회장은 김찬경 미래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유상증자 부탁을 받은 것은 인정했지만 “이는 사업적인 판단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실무부서에 검토해보라고 했지만 이는 지시가 아니라 사업적인 판단에서 보라고 한 것”이라며 “이후 실무진으로부터 충분히 자본이 된다는 결과를 받았고 이중삼중의 안전장치를 했기 때문에 염려할 상황이 아니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고려대 동기인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은 이번 일과 관련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김찬경 씨를 소개해 준 사람은 있지만 천 회장은 아니다”라며 “하지만 사적 문제라 현재 밝힐 사항은 아니고 만약 정식 조사를 받게 된다면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이번 일은 부담이 없으리라는 판단에서 진행한 것인데 현재의 상황을 알았다면 과연 했겠는가”라고 반문하며 “이런 비난을 받게 된 것은 할 말 없지만 사실이 빨리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airins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