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성북구 공동주택 커뮤니티사업 선정
[헤럴드경제=서상범기자] 서울 성북구(구청장 김영배)가 살기 좋은 마을공동체문화 조성을 위해 관내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및 자생단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던 공동주택 커뮤니티 사업의 선정 결과를 24일 밝혔다.

커뮤니티사업이란, 공동주택 주민들이 주체가 돼 자발적으로 추진하는 복지ㆍ봉사ㆍ문화 등과 관련한 공익사업을 뜻한다.

구는 신청서와 사업계획서를 바탕으로 실현가능성, 주민참여도, 지속가능성, 창의성 등을 평가해 14개 단지의 사업을 선정했다.

이 중 환경 관련 사업이 ▷온실가스저감사업(종암 래미안라센트) ▷저탄소녹색마을 만들기 및 걷기 좋은 아파트 만들기(정릉 풍림아이원) ▷온실가스 저감, 에너지 절감 아파트 만들기(석관 두산) ▷에너지절약 녹색 아파트 단지 조성(길음 뉴타운 대림) 등으로 4개였다.

또 도서관 관련 사업이 ▷북 카페와 작은 도서관 설치(동소문동 한신 휴) ▷입주민과 함께하는 행복 나눔도서관(길음 뉴타운 대우 푸르지오) ▷북 까페와 유아놀이방 개관(정릉 푸르지오) ▷작은 도서관 사업(길음 동부센트레빌) ▷공동 육아방과 도서관을 겸한 어린이공부방 만들기(안암 래미안) 등으로 5개에 달했다.

이 밖에 ▷주민 화합 행사 개최(래미안 길음2차) ▷어린이 사생대회 및 벼룩시장(하월곡 꿈의 숲 푸르지오 및 삼선 푸르지오) ▷생애 첫 무대 프로젝트 (길음 뉴타운3단지 임대아파트) ▷주민이 하나 되는 축제 (돈암 삼성 아파트) 등의 사업이 선정됐다.

성북구는 이들 사업에 2백만 원에서 7백만 원까지 구비 보조금을 지급한다.

공동주택 커뮤니티는 여기에 자부담을 더해 올해 11월까지 사업을 추진한다.

이 밖에 서울시 지정 공모사업으로는 옥상텃밭가꾸기(삼선 푸르지오)와 카 셰어링(길음뉴타운 4단지 임대)이 선정돼 시로부터 예산지원을 받는다.

성북구는 특히 이번에 처음으로 관내 한 사회적기업과 사업 추진 아파트 간에 커뮤니티 공모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을 수 있도록 했다.

이 협약을 바탕으로 ▷방문상담 ▷사업진행과정 기록 ▷사진 및 동영상 자료 제작 ▷추진 관계자 인터뷰 ▷연말발표회 개최 ▷책자형 보고서 작성 등 커뮤니티 사업 관련 컨설팅이 가능해짐으로써 커뮤니티사업의 체계화 및 확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커뮤니티사업 외에 ▷석관 두산아파트 사진교실 ▷삼선 힐 스테이트 독서 문화 프로그램 ▷길음 뉴타운 대림 아파트 주부영어교실 등 12개 단지 12개 문화 프로그램도 선정했다.

여기에는 월 15만 원 이내에서 운영비가 지원된다.

성북구는 입주민의 참여와 상호소통을 바탕으로 살기 좋은 마을 공동체 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이처럼 공동주택 커뮤니티사업과 문화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tig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