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문재인 “안철수, 우리와 함께 가는 게 중요하다”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야권의 대선주자인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또다른 유력주자로 거론되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을 향해 “우리(민주당)와 함께 가는게 중요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18일 문 고문은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민주당 내 대선주자들이 받는 지지와 안 교수가 받는 지지가 합쳐져야만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원장의 정치 참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는 “안 교수 나름대로 스케줄을 가지고 있을 것이고 그것을 존중해야 한다. 안 교수의 입장을 도외시하고 일방적으로 재촉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모든 결정은 안 교수 자신의 몫이며, 시기나 방법 등은 그 분의 판단과 선택에 맡길 일”이라고 답변했다.

문 고문은 “중요한 것은 양쪽의 지지가 고스란히 합쳐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라면서 “민주당과 안 원장이 함께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반드시 그렇게 되리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명숙 대표의 사퇴와 관련 문 고문은 “총선 결과가 유권자의 기대에 못 미쳤기 때문에 지도부가 책임을 져야 하는 것에는 동의한다”면서도 “후속방안에 대한 논의 없이 대표의 사퇴부터 요구한 행동은 (민주당을) 지지하는 국민들을 더 걱정스럽게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문 고문은 4ㆍ11 총선에서 승리한 새누리당과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박 위원장을 정점으로 하는 일사분란한 의사결정구조가 얼핏 보면 좋아보일 수 있겠지만 이는 구시대적이고 권위주의적인 제왕적 정당주의”라며 비판했다.

그는 반면 “민주당의 의사결정구조가 시끄럽고 어수선해 보이지만 이것이 정당 민주주의”라며 “지도부가 선출되면 조금 더 단합하고 조화로운 모습으로 성숙된 정당 민주주의를 만들어야 하고 또 기대하고 있다”며 당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대선 출마와 관련 문 고문은 “정권교체를 위해서 제가 무엇을 해야 할지를 결정해야 할 때가 됐다. 조만간 입장을 정해서 국민들께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