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기환, “문대성도 자진 탈당해야”
[헤럴드생생뉴스]현기환 새누리당 의원은 18일 논문표절 의혹을 받고 있는 문대성 당선자에게 ‘자진탈당’을 촉구했다.

4ㆍ11 총선 공천시 당 공직후보자추천위원을 지낸 현 의원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당 처분이 내려지기 전이라도 가장 잘 아는 것은 본인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당선자의 경우 국민대학교에서 윤리위를 개최해 논문의 소위 표절 여부에 대해 결정을 하겠다는 과정”이라며 “그러나 그 과정에 있다고 하더라도 당의 처분과 본인의 결정은 또 다른 측면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성추행 논란을 빚은 김형태 당선자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탈당했다.

현 의원은 또 ‘보수연대론’에 대해 “건전한 보수세력이면 분화될 게 아니라 힘을 합치는게 좋다”고 했고, 자유선진당과의 ‘당대당 통합’에는 “가급적 빠르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차기 당 대표를 수도권 인사가 맡아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당대표는 계파를 초월해 당을 화합으로 이끌 수 있는 그런 인물이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권주자로 다시 부각되고 있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에 대해서는 “정치권에 있어 공감과 위로보다 더 중요한 것은 문제해결 능력” 이라며 “어떤 국가를 만들겠다, 국민들과 어떻게 가겠다는 비전을 아직 잘 모른 상황이어서 구체적으로 평가하는 것은 이르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