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문재인 “대선 출마, 빠르게 결정하겠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은 18일 “정권교체를 위해 무엇을 해야할지 결정할 때가 됐다. 가급적 빠르게 결정하겠다” 며 사실상의 대선 출마 의지를 피력했다.

문 상임고문은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대선출마와 관련, “무겁고 신중하게 그러면서도 너무 늦지 않게 결정하려고 한다” 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상임고문은 앞서 지난 5일 부산 유세 과정에서도 “국회의원 한번 하려 정치 한 게 아니다”고 말해 대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문 상임고문은 부산 선거결과에 대해 “부산 지역의 벽이 여전히 두텁고 우리가 부족하다는 것을 절감했다” 면서도 “이번에 야권 정당들이 부산에서 얻은 정당득표율이 41.2%, 야권연대 후보들이 얻은 득표율은 42.5%인데 2002년 대선에서 노무현 후보의 부산 득표율은 29.6%밖에 안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당의 노선과 관련 “유권자들로부터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는 정치를 해달라는 주문을 들었다” 며 “대선에서 승리하려면 중도층의 지지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에 대해서는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지지와 안 원장의 지지가 합쳐져야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 며 “민주당이 안 원장과 힘을 합칠 방안을 모색하는 건 당연히 해야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안 원장 나름의 스케줄이 있을 것이고 일방적으로 재촉하는 것은 옳지 않다. 어떤 방법이든 우리 쪽과 안 원장이 함께 가야 한다는 게 중요하고 반드시 그렇게 될 것” 이라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문 상임고문은 당권ㆍ대권 분리 규정에 대해서는 “박근혜 비대위원장을 정점으로 하는 새누리당의 일사불란한 의사결정 구조가 옳은 방법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며 “민주당은 시끄럽고 어수선해 보이나 정당 민주주의가 활발하다” 고 밝혔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