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성추문 논란 김형태 탈당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제수 성추문 논란을 빚고 있는 김형태 새누리당 국회의원 당선자(경북 포항 남ㆍ울릉)가 18일 탈당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김 당선자가 새누리당과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더 이상 누를 끼칠 수 없어 탈당키로 했다고 오늘 당에 밝혀왔다”고 전했다.

김 당선자는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다소 격앙된 목소리로 “성추문 논란은 사실이 아니며 기자회견을 통해 내용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 당선자는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앞서 새누리당은 성추행 논란이 확산되자 즉각 당 윤리위원회를 열어 김 당선자에 대해 출당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검토하기로 했다.

김 당선자가 탈당하면 새누리당의 국회 의석은 152석에서 과반보다 1석 많은 151석으로 줄어든다.

이와 함께 논문 표절 의혹을 받고 있는 문대성(부산 사하갑) 당선자에 대해서도국민대의 표절 여부 심사의 결과에 따라 출당을 포함한 강력한 제재 조치가 가해질 수 있다.

bonjo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