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근혜, 안철수 대선 지지율 박빙
[헤럴드생생뉴스]‘4ㆍ11 총선’ 승리를 이끈 박근혜 새누리당 위원장이 지지율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대선출마 결심설이 돌고 있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 대선 지지율 격차가 박빙을 보이고 있다.

SBS와 중앙일보, 동아시아연구원이 한국리서치에 의뢰, 유권자 1666명을 대상으로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 실시한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박 위원장이 38.8%, 안 원장이 24.4%, 문 고문 14.3%로 나타났다. 총선전 같은 패널을 대상으로 한 조사와 비교해 보면 박 위원장은 7%포인트, 안 원장은 3.2%포인트가 상승한 반면 문 고문은 0.5%포인트 낮아졌다.

양자 대결에선 박 위원장이 46.3%, 안 원장 49.7%로 오차 범위 내 접전을 보였다. 박 위원장과 문 고문의 양자 대결에선 박 위원장이 55.7%로 문 고문(39.7%)을 큰 폭으로 앞섰다.

리얼미터가 총선직후인 12~13일 이틀간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 양자구도 여론조사에서 박 위원장이 1주일 전 대비 2.6%포인트 상승한 47.9%를 기록했다. 반면 안 원장은 3.0%포인트 떨어진 44.8%로 나타났다. 리얼미터의 주간조사에서 박 위원장이 안 원장을 역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선 다자구도에서도 박 위원장은 5.9%포인트 상승한 42.5%를 기록, 2010년 1월이후 2년 3개월만에 40%대를 회복했다. 2위는 안 원장으로 2.4% 상승한 20.7%로 박 위원장과 격차가 21.8%포인트에 달했다. 3위는 문 고문으로 2.6%포인트 하락한 16.5%를 기록했다.

YTN이 12일 실시, 14일 발표한 여론조사(800명)에서 안 원장의 지지율은 44.4%로 박 위원장(43.4%)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