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정권보다 야당 ‘오만’심판한 4·11 민심

  • 기사입력 2012-04-12 11: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심은 누구에게도 완벽한 승리를 안겨주지 않았다. 4ㆍ11 총선에서 여당인 새누리당은 민주통합당 및 통합진보당 등 야당과 접전 끝에 과반 의석을 차지하는 데 성공했다. 기대 이상의 성과이나 이를 새누리당의 온전한 승리로 단정해서는 안 된다. 새누리당의 손을 들어준 것이 아니라 민주당이 내민 손을 뿌리친 것으로 봐야 한다. 이명박 정부의 국정 운영에 국민들이 실망한 것은 분명하지만 민주당 쪽으로 선뜻 돌아서지 못한 것은 무엇보다 대안 정치세력으로서 믿음이 가지 않기 때문이다.

선거전이 시작되면서 민주당이 들고 나온 정권심판론의 기세가 워낙 거세, 새누리당은 1당은 고사하고 100석도 얻기 어려울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팽배했다. 실제 여당 입장에서는 디도스 공격 사건을 비롯해 내곡동 사저 논란,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에 민간인 사찰 파문 등 악재의 연속이었다. 더욱이 서민들의 삶은 더 팍팍해졌고, 인사 난맥상과 주변 인사들의 비리 등으로 MB정권의 지지도는 최악의 상태였다. 누구든 민주당의 압승을 의심치 않았다.

그러나 정작 심판을 받은 쪽은 민주당이었다. 우선은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과 제주 해군기지 건설에 대한 말바꾸기는 국민들의 불안과 불신을 가중시키기에 충분했다. 당장의 한 표에 매달려 국가의 안위와 미래를 생각하지 않는 반쪽 정당을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는가. 게다가 민주당은 한없이 오만했다. 철저하게 나눠먹기로 일관한 공천에 국민들은 분노했지만 이를 밀어붙였다. 현 정권에 등을 돌린 민심은 어떻게든 자신들에게 돌아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 생각한 것은 엄청난 오산이었다. 그 절정은 ‘나꼼수’ 출신 김용민 후보의 막말 파문이다. 김 후보의 공천은 한마디로 유권자를 우롱한 것이다. 더욱이 문제가 드러나고 파문이 확산되는데도 후보 사퇴조차 제대로 권고하지 못했다. 지도부의 줏대 없고 안이한 대처가 더 큰 화를 불러들인 것이다.

이번 선거가 던진 메시지는 ‘겸손’이다. 여든 야든 오만과 독선은 언제든 심판을 받는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민주당은 과거보다는 미래를 지향하는 합리적인 정당으로 거듭나길 당부한다. 상대의 실책과 과오를 끄집어내는 싸움으로는 진정한 실력을 인정받을 수 없다. 숨 돌릴 여유도 없이 정국은 대선전으로 연결되고 있다. 누가 더 낮은 자세로 민심을 받아들이는지 국민들은 다시 지켜볼 것이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