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3판용) 수정(사설2)

  • 기사입력 2012-04-09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원 주택가에서 발생한 ‘납치-성폭행-살인’ 사건에 대한 경찰의 대응태도는 국민적 공분을 사기에 충분하다. 초동단계부터 상식 이하로 엉망진창이다. 우선 최악의 공포 속에서도 몇 분에 걸쳐 이뤄진 112 신고전화에 대한 경찰의 둘러대기와 거짓말은 우리 경찰의 수준이 어떤지를 한눈에 알게 한다. 경찰은 지난 4일 피해 여성이 10초 정도 짧게 신고했다더니 이튿날 1분이 넘었다고 말을 바꿨다. 그러나 경찰 자체 감찰 결과는 무려 7분30초를 넘었다. 통화내역도 경찰 동원숫자도 모두 거짓 투성이다.
피해자가 용케 한 장시간의 신고전화는 결국 경찰의 무능 앞에 외마디 비명으로 끝나고 말았다. 더 충격적인 것은 현장에 출동한 형사들도 피 말리는 피해자의 신고전화 음성을 듣고 있었다는 점이다. 곧바로 경찰 수십 명을 투입, 놀이터나 공터 등을 샅샅이 뒤졌다지만 초동단계에는 5명, 3시간이 지난 뒤에야 10명을 추가 투입하는 데 그친 것으로 밝혀졌다. 범행 장소를 상세하게 알렸으나 몇 시간이고 헛발질만 해댔다. 지동초교에서 못골 방향이라고 했는데도 못골에서 헤맨 경찰이다. 초등학생들도 강남사거리에서 한남대교 방향이라면 한강둔치로 곧장 달려가지 않을 것이다.
피해 여성이 목숨을 잃는 순간까지 절규하고 몸부림치는 통화내역에 이르면 안타깝고 분하기 짝이 없다. 경찰은 “잘못했어요. 아저씨 잘못했어요”라는 말을 끝으로 1분도 채 안 되는 통화내역이라고 잡아뗐으나 이후 6분 넘게 전화는 연결돼 있었고 접착테이프를 찢는 소리에 몸부림치는 소리, 단말마까지 이어졌다. 이런데도 경찰은 아는 사이인 것 같다거나 부부 싸움이라는 한가하고 얼빠진 넋두리로 일관했다. 현장 경찰이 한 것은 고작 어둠침침한 공터를 살피고, 불이 켜진 몇몇 집 창문에 귀를 쫑그리고, 더러는 순찰차 안에서 코를 곤 것이라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더 큰 문제는 사건이 발생한 뒤 경찰 내부의 신고체계 부실이다. 사건을 책임진 담당 형사과장은 당일 자정 보고를 받고도 이튿날 오전 9시에야 현장에 나타났고 관할 서장은 이마저 까맣게 몰랐다. 뒤늦게 일선 지휘라인 몇 명에 대해 대기발령을 내린 조현오 경찰청장의 대응 역시 허둥지둥 수준이었다. 조 청장의 대국민 사과와 사퇴로 끝낼 일이 아니다. 이번 사건은 통치 차원에서 다룰 일임을 청와대는 알기 바란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