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중국 직장인의 평생 세금은?…간접세 높아 소득불평등 우려
중국 샐러리맨들의 평생 세금 납부액이 100만 위안(1억8000만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됐다.

신식시보(新息時報)는 11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일반 샐러리맨을 기준으로 할 때 25세부터 60세까지 소득세와 증치세(부가가치세) 등 직ㆍ간접세 납부 총액이 100만 위안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세목별로 보면 소득세가 52만 위안으로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하고, 이어 소비세 등 간접세 25만 위안, 주택관련 세금 17만 위안, 차량 구입 세금 8만 위안 등이다.

여기다 25세 이전과 60세 이후에 내는 세금을 더하면 전체 세금 납부액은 더 많아진다.

중국의 세수 구조는 개인 소득세가 6%에 불과하고 재화의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간접세가 70%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는 세 부담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특히 세수를 중심으로 구성되는 중국 재정수입 증가율은 10% 안팎인 경제성장률보다 10~20%포인트가량 높다.

이달 초 개막된 양회(兩會)에서도 감세를 제안하는 정책들이 잇따르고 있다. 양회에 제출된 재정금융과 관련된 42건의 안건 가운데 13건이 감세 내용이다.

세계적 컨설팅 업체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의 중국 대표이자 정치협상회의 위원인 장궈쥔(張國俊)은 “중국의 세제가 증세는 빠르고 감세는 느리다”며 세수구조의 불합리성을 비판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