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문성근 “장난스럽다” VS 손수조 “그래서 민통당이 미래없다”

  • 기사입력 2012-02-28 0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수조 새누리당 예비후보(27)가 문성근 민주통합당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발끈하면서 맹비난에 나섰다.

문성근 최고위원은 지난 2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손수조 예비후보에 대해 “신인이 이렇게 언급되는 것은 나쁘지 않다. 어차피 질 테니까, 그냥 화제 있는 인물을 찾아본다, 이런 생각일 수도 있겠다”라고 말한 뒤, “그런데 너무 좀 장난스러운 느낌도 든다”고 힐난했다.

그는 이어 “아주 강력한 분이 제대로 나와서 멋진 승부를 펼치는 게 좋지 않겠나, 그런 생각이 든다”며 “박근혜 대표께서 직접 나오시면 참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손 예비후보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sonsujo) “민주통합당 문성근 최고위원이 젊은이의 도전을 비웃는데, 그래서 민주당도 문재인도 미래가 없는 것”이라고 공박했다.

또 “노무현 대통령에 업혀오지도 않았고 (문 최고위원 부친인) 문익환 목사님에 업혀오지도 않고 홀로 사상 벌판에서 싸우는 손수조가 ‘어린이 장난’으로 보이는가”라고 비난했다. 

문 최고위원이 언급한 손 예비후보는 부산 사상에서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과 맞대결을 펼칠 새누리당 후보로 떠오르며 주목받았다.

그러나 권영세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지난 27일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손 예비후보와 관련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권 총장은 이날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김대식 예비후보를 비롯해 여러 후보가 있다. 찬성하는 분, 반대하는 분 모두 있을 수 있는데 사상지역에 대해선 활발한 토론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고문의 바람을 잠재울 대항마로 손 예비후보가 예상됐으나 현재 당내에서는 ”문재인 맞상대로 괜찮다“는 의견과 ”언론에서 조명하는 것과 지역을 대표하는 의원과는 차이가 있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육성연 기자〉sora@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