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수단에 ‘울지마 톤즈’ 병원 들어선다

  • 기사입력 2012-01-30 11: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남수단 최초 현대식 병원
기재부·복지부 등 추진

아프리카에서 헌신적인 봉사활동을 펼치다 암으로 사망한 고 이태석〈사진〉 신부의 이름을 딴 현대식 병원과 의과대학이 남수단에 들어선다. 30일 서울 여의도 KBS 국제회의실에서는 기획재정부 대외경제국장, 수출입은행장, 남수단 재경부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지마 톤즈’ 사업의 출범식이 열렸다.

‘울지마 톤즈’ 사업은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한센병 환자들을 수년간 돌보다 암으로 사망한 이태석 신부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노력에서 비롯된 것이다.

사업은 기재부, 복지부 등 관계부처가 추진하는 유ㆍ무상 연계와 민간단체 및 KBS의 국민성금 모금 등 범국민적 차원에서 진행된다.

우선 기재부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활용해 남수단 최초의 현대식 종합병원과 의과대학병원인 ‘이태석 기념 의과대학병원(John Lee Memorial Hospital & Medical School Project)’을 건립하고 운영을 지원하기로 했다. 복지부가 무상원조 프로그램을 통해 교수진을 파견하고, 대학교육 커리큘럼 개발지원, 병원운영 노하우 전수 등의 세부 기술협력 사업을 지원한다.

다큐 영화 ‘울지마 톤즈’의 상영 후 모금된 국민성금은 이 신부 선종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톤즈 마을 재건사업에 쓰인다. 마을 병원의 운영 정상화를 지원하고, 인근 한센인 마을에 ‘이태석 보건소’, ‘이태석 학교’ 등을 건립할 예정이다.

홍승완 기자/sw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