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韓·日갈등주간’ 앞두고 또... 정부 ‘고심’

  • 기사입력 2012-01-19 09: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위안부 문제로 지난해 연말 갈등을 빚어온 한·일 관계에 또한번 격랑이 몰아칠 전망이다. 일본 극우단체들이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의 날’ 행사를 도쿄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중이기 때문이다. 또 상반기에는 일본 역사교과서 검정 문제와 동해 지명표기 결정돼 예정돼 있어 한·일 관계 경색국면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일본 시마네현은 지난 18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마쓰에시에서 ‘이승만 라인과 다케시마’라는 제목의 특별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한국 정부가 평화선을 침범한 혐의로 체포한 일본 어선과 그와 관련된 기사들이 실린 잡지와 신문들이 전시된다.

통상 ‘다케시마의 날(2월22일)’을 기점으로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강하게 주장했던 것과 달리 올해는 1개월이나 먼저 관련 행사가 시작되는 것이다.

특히 ‘다케시마를 지키는 모임’ 등 일본 극우단체들은 다음달 열리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도쿄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중이어서 이와 관련한 논란이 다시 한번 불붙을 가능성이 높다. ‘다케시마의 날’ 행사는 지난해까지는 시마네현에서 개최돼왔다. 시마네현도 도쿄 개최를 긍정적으로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또 오는 3월말에는 일본 고교의 역사 교과서 검정 결과가 발표된다. 일본 정부는 매년 3월 30일께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하는데, 지난해에는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시한 이쿠호샤 교과서가 일본 정부의 검정을 통과한 것이 논란이 야기됐다. 아울러 동해 지명표기와 관련된 논란이 결정될 것으로 전망되는 국제수로기구(IHO) 총회(4월23∼27일·모나코) 결과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과 일본은 위안부 문제로 현재 관계가 극도로 경색돼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노다 총리와의 면담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강력히 촉구했고, 노다 총리는 주한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평화비 철거를 요구하면서 양국 관계는 급격히 얼어붙었다.여기에 독도·교과서 문제, 동해 지명 표기 문제 등이 줄줄이 올해 상반기 중 불거질 전망이어서 정부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정부는 논란이 예상되는 사안에 대해 ‘즉각 대응’이라는 원칙을 세우고 상황 전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도쿄에서 개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등 올해는 예년보다 상황이 더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국익을 위해 발빠르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석희 기자 @zizek88>
h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