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日, 대입 시험지 배포 실수 ‘아뿔싸’…3000여명 재시험

  • 기사입력 2012-01-18 23: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 대학입학 시험에서 감독자가 문제지를 잘못 나눠주는 바람에 3800여명이 재시험을 치르게 생겼다.

NHK 등 일본 언론은 18일 일본 대입 시험지 배포 혼선이 빚어져 사상 최다인 3800여명이 재시험을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치러진 대입센터시험 지리·역사와 공민(사회) 과목 시험을 치르면서 시험 감독자가 복잡한 시험 방식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문제지를늦게 나눠주는 등의 문제가 전국적으로 발생했다.

피해를 본 학생들은 7515명에 이르렀고, 이중 81개 시험장의 3462명이 21일재시험을 치르게 됐다.

이 밖에도 주최측 실수로 시험 시간이 단축되는 피해를 본 424명도 재시험을 치를 예정이어서 모두 3886명이 문제가 된 과목의 시험을 다시 치러야 한다.

이는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대입 시험을 치른 1990년 이후 최대 규모로 시험 주최측인 일본 대학입시센터는 올해부터 지리·역사, 공민 영역에서 10과목 중 수험생이 2개 과목을 골라 해답을 적는 새 방식을 도입했다. 2과목 수험자 중에서도 문제지가 2개 필요한 수험생과 1개 필요한 수험생이 한 교실에 섞여 있었다.

이 때문에 시험 감독자가 방식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채 문제지를 늦게 나눠주는 등 혼선이 속출했다.

헤럴드생생뉴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