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경제
  • 올해 일본자동차 판매 4년만에 첫 500만대 돌파

  • 기사입력 2012-01-18 17: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침체됐던 일본 자동차산업이 되살아날 전망이다.

일본자동차공업협회는 18일 올해 국내신차판매대수가 지난해보다 19.1% 늘어난 501만5500대에 달해 4년만에 처음으로 50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라고 발표했다.

지난해 일본에서 자동차판매는 동일본 대지진의 영향으로 전년보다 15.1% 줄어들면서 침체했지만 올해는
무공해 자동차 보조금이 부활되는 등 정책효과가 기대되면서 판매량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부문별 판매량은 무공해 자동차 보조금 영향으로 일반차량이 전년보다 20.3% 증가한 323만5500대로 2년만에 300만대를 돌파할 전망이다.경차의 수요는 전년에 비해 17.0% 증가한 178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일본자동차공업협회는 매년 12월 다음해 신차판매예상치를 발표했으나 지난해 12월 세제개정에 따른 무공해 자동차 보조금이 부활됨에 따라 발표를 늦췄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