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홍콩인 차별했던 명품브랜드 ‘돌체 앤 가바나’ 결국…

  • 기사입력 2012-01-18 15: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돌체 앤 가바나’가 결국 백기투항했다. 홍콩인들의 격렬한 시위를 견디지 못했기 때문이다.

홍콩언론들은 18일 “돌체 앤 가바나가 홍콩 침사추이 매장이 홍콩인들이 매장 밖에서 사진 찍는 것을 금지한 것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사건 일지는 이렇다. 올래 초 홍콩 침사추이 돌체 앤 가바나 매장 앞에서 홍콩인들이 사진을 찍자 해당 매장의 경비원들이 이를 제지했다. 단지 사진 찍는 것을 제지했던 것만이 아닌 “중국 본토인만 매장 사진을 찍을 수 있다“고 말했던 것이 금세 홍콩인과 중국인의 차별로 비쳐지게 됐다. 이에 홍콩인들의 매장 앞 시위가 이어졌고 돌체 앤 가바나의 페이스북과 회사 홈페이지에도 항의글이 빗발치며 국제적 이슈가 됐다.

결국 돌체 앤 가바나는 “침사추이 캔톤로드 매장 앞에서 벌어진 사건이 홍콩인들을 불쾌하게 한 점을 이해한다. 이번 일에 대해 진심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사과한다”면서 공식 입장을 전하며 “개인의 권리와 현지의 법을 준수하며 홍콩 사람들과 전세계 모든 사람을 환영하는 것”이 회사의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사진=돌체 앤 가바나 웹사이트]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