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맹형규 "지자체 지방공공요금 동결기조 유지해달라"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사진>은 13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1월 시·도 행정부시장·부지사회의에서 지방자치단체가 지방 물가 안정을 위해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맹 장관은 “경제가 어려운 징조가 나타나는데 그중에 서민이 느끼는 가장 큰 어려움이 물가”라며 “지방공공요금 동결 기조를 유지해달라”고 말했다. 행안부는 또 설을 앞두고 주부물가 모니터단 운영을 강화, 전통시장 물가를 살피고 주요 서민생활과 밀접한 30개 품목을 시도별로 공개하는 등 설 물가관리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부터 서민들의 가장 큰 고충 중 하나인 지방물가 인상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집중 토의했다. 행안부는 정부방침에 따라 3%대 초반으로 생활물가를 관리해 나가기 위해 지방공공요금을 안정시키고, 외식비 등 개인서비스 요금 인상을 억제할 계획을 밝히고 이를 위해 자치단체의 상・하수도료 등 지방공공요금을 동결하거나 인상폭을 최소화하고, 물가안정 모범업소 지정확대 및 지원 등을 통한 개인서비스 요금의 안정에 힘쓰기로 했다.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서는 3대 국민운동단체와 시민단체의 학교폭력 예방캠페인 등을 지원하고 자율방범대, 패트롤맘 등과 연계해 학교주변 순찰과 계도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또 시군구에 지자체, 교육청, 경찰, 시민단체 등이 협력하는 지역대책위원회를 만들도록 요청했다.

맹형규 장관은 최근의 학교폭력 예방대책 추진과 관련 “더 이상, 학교 폭력으로 피해를 입는 학생이 없도록 자치단체, 교육청, 학부모, 민간단체 등 지역의 역량을 집중시킬 것”을 당부했다.

행안부는 이와함께 설 연휴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도록 강조하고 지방재정 조기집행과 전통시장 주변도로 주정차 평일 허용,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관리 의무 이행 등을 당부했다.

부처별로 국토해양부에서는 여수세계박람회 홍보와 입장권 예매 협조, 여성가족부는 ‘부자(父子)가족 복지시설 확충’, 고용노동부에서는 ‘장애인 의무고용 이행 및 고용계획 수립’ 등을 당부했다.


<김대우 기자>
/dew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