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英 30대 여성, 운전연습 첫 주행에서 9살 소녀 숨지게해

  • 기사입력 2011-12-23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남편이 가르치는 운전연습 첫 주행에서 9살 소녀를 치어 숨지게 한 34세 여성 비트리스 마왐바가 21일(현지시간)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고 영국 현지 매체가 22일 보도했다.

영국 리즈의 차펠타운에 사는 세 아이 엄마 마왐바는 최근 남편과 도로주행 연습에 나섰다. 출발한지 얼마 안돼 마왐바의 자동차는 제멋대로 골목길을 가로질러 아이들이 노는 운동장으로 돌진해 소녀 셋을 치었다.

이 사고로 9살 소녀가 숨지고 다른 2명의 소녀가 크게 다쳤다. 마왐바는 임시 운전면허증이 있었지만 온라인 교육만 받았을 뿐 운전해 본 경험은 없었다.

당시 상황을 지켜본 한 시민은 “자동차 한 대가 갑자기 엔진 굉음을 내더니 아이들 쪽으로 빠르게 돌진했다”고 말했다.

사건 당시 남편은 브레이크 페달을 밟으라고 마왐바에 말했지만 그녀는 브레이크 페달이 어디 있는 줄 몰랐다고 재판부가 밝혔다. 마왐바는 자신의 위험한 운전으로 소녀를 사망하게 했다고 21일 재판에서 시인했다.

그녀는 향후 5년간 운전이 금지됐고 그 이후엔 안전 교육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9세 소녀의 부모는 아이의 죽음이 평생 가슴이 미어지는 아픔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민상식 인턴기자/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