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스마트폰 만족도 줄고 있다”
스마트폰이 대중화 되는 추세 속에서 소비자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전문기관 엠브레인트렌드모니터(trendmonitor.co.kr)가 스마트폰 사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에 대한 만족도는 51.3%, 불만족도는 19.4%로 스마트폰에 만족하는 응답자가 훨씬 많았다. 그러나 만족도가 작년 4월(56.8%)과 10월(59.6%)에 비해 낮아진 데 반해, 불만족도는 작년 4월(10.6%)과 10월(11.8%)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에 만족하는 이유로는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이 가능하고(76.2%, 중복응답), 필요한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할 수 있다 (70.8%)는 점 등이 꼽혔다. 또, 여가시간 활용에 좋고(59.1%), 앱 활용으로 생활에 변화를 가져다 주었다는 점(39.2%)도 점수를 받았다.

스마트폰의 가장 큰 불만족 요인으로는 활용도 대비 비싼 요금제(76.3%, 중복응답)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4월(56.6%)과 10월(47.5%)에 비해 매우 높아진 수치다. 무선랜 지역이 많이 없다는 응답도 작년 4월(43.4%)과 10월(44.1%)에 비해 높아진 56.7%에 달했다.

반면 작년 조사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였던 스마트폰 활용에 많은 지식이 필요하고(13.4%), 국내 사용시 프로그램이 제약되며(11.9%), 사용법이 너무 어렵다(8.8%)는 응답은 크게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스마트폰 요금제에 대한 불만족도가 높았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 요금제에 대한 만족도는 22.1%에 그쳤다. 요금제는 10명 중 6명 정도(57.8%)가 5~6만원 대 요금제를 이용하고 있었으며, 그 다음으로 3~4만원 대 요금제를 쓰는 응답자(27%)가 많았다.

한편, 설문 참가자의 44.7%는 스마트폰 구입 시 제조사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드웨어의 성능(16.7%)과 스마트폰 운영체제(OS)(10.6%), 디자인(10.4%)과 앱 활용도(9.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혜미 기자 @blue_knights>
h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