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갤럭시S 개인정보 수집 의혹에 삼성 ‘발끈’

삼성전자의 갤럭시S에 기본 탑재된 애플리케이션(앱)이 개인정보를 수집할 권한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데 대해 삼성전자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5일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은 국내 제조사들의 스마트폰으로 실험한 결과 ‘갤럭시S’와 ‘갤럭시S2’, ‘갤럭시 노트’에 기본 탑재된 앱인 ‘거울’, ‘데이터통신설정’, ‘프로그램모니터’ 등이 주소록, 위치정보, 문자메시지 등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앱들은 스마트폰을 거울처럼 쓸 수 있게 해 주거나 3세대(3G) 데이터 통신을 차단하는 등 개인정보를 수집할 필요가 없는 것들이다. 특히 ‘거울’ 앱 등의 경우, 제조사가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해 사용자가 임의로 지울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주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이들 앱이 실제로 개인정보를 수집해 외부로 전송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유출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문제가 된 앱들은 수집하는 기능(코드)이 들어 있지 않아, 원천적으로 고객 개인정보 수집이 불가능하다”며 “스마트폰 환경설정에서 일부 응용 프로그램들이 고객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것으로 체크된 것은 단순 표기 오류이며 실제로 동작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다만 거울 앱이 과도하게 많은 권한을 지닌 것처럼 외부에 표시된 부분이 있다”며 “이는 개발 과정에서 해당 기능을 정리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이번 기회에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 유럽 등에서는 ‘캐리어IQ’라는 프로그램이 스마트폰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수집한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캐리어IQ는 HTC, 삼성전자, 노키아 등에서 제조하는 대부분의 휴대전화와 애플 아이폰 등에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국내에서는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혜미 기자 @blue_knights>
h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