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최구식 “디도스 연루 드러나면 사퇴”

  • 기사입력 2011-12-02 15: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구식 한나라당 의원이 2일 자신의 의원실 비서가 디도스 공격의 범인으로 지목된 것에 대해 “사건의 내용을 전혀 모른다” 면서 “제가 사건에 연루됐다는 사실이 드러나면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청 사이버테어대응센터는 이날 최 의원실의 비서 K씨(27)를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한 IT업체에 박원순 시장의 홈페이지와 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 공격을 의뢰한 혐의로 검거,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최 의원은 이날 오후 3시경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 회견을 갖고 “저는 사건의 내용을 전혀 모른다”며 “마른하늘에 날벼락 맞은 것 처럼 황당하다”고 밝혔다.

이어서 최 의원은 혐의를 받은 사람이 자신의 보좌관이 아니라 1년 3개월 동안 일한 운전기사라고 설명하며 “제 운전기사도 범행을 몰랐다고 부인하고 있고 저도 그 말을 믿고 수사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주변 상대로 확인해 봤지만 운전기사가 연류될 사정이 없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운전기사 일로 물의를 빚어서 죄송하다”며 “진상규명에 필요한 수사과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손미정 기자 @monacca> bal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