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G의 최대 5배 ‘속도지존’
갤럭시탭 8.9 LTE는
삼성전자의 태블릿 PC ‘갤럭시탭8.9 LTE’는 국내 첫 롱텀에볼루션(LTE) 지원 태블릿 PC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는다. 기존 3G 대비 최대 5배 빠른 초고속 무선 인터넷을 즐길 수 있는 것이다.

‘갤럭시탭8.9 LTE’는 우선 풀HD급 동영상 재생, 듀얼 서라운드 스피커 등을 탑재했다. 대화면이지만 연필 두께 수준인 8.6㎜ 초슬림에 커피 레귤러 사이즈(473㎖ 기준)와 비슷한 465g 초경량 무게로 이동성과 휴대성을 극대화했다. 

또한 구글 안드로이드 3.2 허니콤에 1.5㎓ 듀얼코어를 탑재해 빠른 태블릿 사용 환경을 제공하고 ▷300만화소 카메라 ▷블루투스 3.0 ▷16GBㆍ32GBㆍ64GB 내장메모리 ▷6100mAh 대용량 배터리 등을 지원한다.

삼성은 국내에서 지난달 KT를 통해 40대ㆍ50대 여성을 겨냥한 ‘갤럭시탭 8.9 와이파이’를 일반에 판매했다. 해외에선 ‘갤럭시탭8.9’가 3G 버전으로 미국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를 기점으로 스마트폰시장에서 애플을 누르고 세계 1위에 올라섰고, SA 조사 결과 최근 3분기 LTE폰 시장에서도 HTC와 함께 점유율 33.3%로 공동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유독 태블릿PC 시장에서는 실력 발휘를 못하고 있다. 애플의 아이패드는 지난해 96%의 점유율에선 많이 빠졌지만 여전히 7~9월 시장점유율 67%(SA, 10월 21일 발표)를 기록 중이다.

이에 맞서 삼성전자는 7인치, 10.1인치, 8.9인치, 7.7인치 등 다양한 화면 크기를 내세운 전략으로 대응하고 있으나, 스마트폰시장에서처럼 글로벌 히트작은 내놓지 못하고 있다. 색다른 화면 크기에 LTE까지 적용한 ‘갤럭시탭8.9 LTE’가 삼성전자의 올해 태블릿PC 판매량 목표 750만대 달성에 얼마나 기여할지 주목된다.

김대연 기자/sonamu@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