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내년 공천서 판ㆍ검사 출신 대폭 줄일 것”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는 31일 “17대 총선 공천심사를 하면서 판ㆍ검사 출신이 (한나라당에) 너무 많이 들어왔다”며 “내년에는 판ㆍ검사 출신을 대폭 줄이려고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저녁 서울 홍대앞 한 맥주집에서 20대 대학생들과 ‘청년 공감 타운미팅’이라는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한나라당 의원의 23.1%가 판ㆍ검사 출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특히“한나라당이 17대 공천 심사를 할 때는 당에서 일절 지원하지 않고 자신의 돈으로 선거를 치르고, 자생적 능력을 가진 사람이 판ㆍ검사 출신 뿐이라고 해서 제가 영입했다”며 “그런데 이들이 당에 들어와 제대로 한 게 없다”고 지적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