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베르나로 폴크스바겐 제쳤다!
현대ㆍ기아차가 올해 중국 소형차시장에서 작년 대비 50% 넘게 실적이 증가, 폴크스바겐을 제치는 파란을 일으켰다. 업계 순위도 2위로 올라섰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해 9월까지 중국 소형차(C1 세그먼트) 시장에서 총 16만2472대를 팔아 폴스크바겐(15만4582대)을 제치고 GM(19만1626대)에 이어 판매 2위에 올랐다.

점유율을 보면 GM이 12.9%로 가장 높고 현대기아차(10.9%), 폴크스바겐(10.4%)이 뒤를 이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현대ㆍ기아차의 중국 소형차 판매 실적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52.2% 늘어난 것이다.

현대ㆍ기아차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10만6697대를 팔아 8.2%의 점유율로 판매 6위를, 연간 판매에서도 15만6846대로 8.3%의 점유율로 역시 6위를 기록했다.

이런 이변을 이끌어낸 주인공은 중국형 엑센트인 현대차 베르나다. 베르나는 현지 소비자 특성을 고려한 소형차로 올해 9월까지 누적판매대수 9만6883대를 기록하며 차종별 판매 순위에서 3위를 달리고 있다.



기아차는 6월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간 중국 전략 차종 K2가 9월까지 2만2376대 판매되면서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이밖에 기존 엑센트(1만7595대)와 리오(2만5618대)도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판매 신장에 일조하고 있다.

윤정식 기자@happysik

yj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