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중고차시장 빅11대 중 3대는 현대차
한국차가 미국 신차 시장 뿐 아니라 중고차 시장마저 접수했다. 베르나, 아반떼, 쏘나타 3총사가 그 주인공.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최고의 중고차’ 11개 차종에 이들 세 차종이 선정된 것이다.

포브스는 30일(현지시간) 자동차시장 분석기관 ‘J.D. 파워 앤드 어소시에이츠’의 미국 자동차 신뢰도 조사와 미국 자동차 정보제공 및 보유비용 평가 전문기관인 인텔리초이스(IntelliChoice)의 자료를 분석해 최고의 신형 중고 자동차 11개를 발표했다.

여기에는 2008년형 포드 토러스, 캐딜락 DTS, 미쓰비시 갤랑,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등과 함께 2008년형 베르나(현지명 액센트), 아반떼(엘란트라), 쏘나타 등 현대자동차의 3개 차종이 올라 있다.

포브스는 액센트의 경우 안전성에서 최고 수준임에도 중고차 가치는 닛산이나 혼다에서 나오는 같은 소형차 기종에 비해 저렴하다고 평가했다.



상태가 최상인 액센트의 중고차 소매가는 9580∼1만705달러(약 1000만원∼1200만원) 수준인데 비해 닛산 베르사는 1만1580∼1만2850달러, 혼다 피트는 1만4030∼1만5550달러다.

아반떼의 경우 거의 모든 면에서 성능이 우수하며 신차 구입후 3년간 보유시에도 높은 안전성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소매가는 1만1650∼1만3600달러로, 미국 소형차 부문 판매에서 상위권을 지켜온 혼다 시빅(1만2510∼1만6780달러)과 비교했을 때 괜찮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정식 기자 @heraldcorp.com
yj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