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미진한 후보검증 유권자가 심판을

  • 기사입력 2011-10-24 11: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갈수록 혼탁해지고 있다.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이례적으로 출마 후보와 정당에 네거티브 선거 자제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낼 정도로 ‘검증’ 명분의 후보자 폄하ㆍ비방이 도를 넘었다. 여기다 24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무소속 박원순 후보 공식 지원은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를 측면 지원하는 박근혜 의원과의 내년 대선 전초전으로 변질되는 양상이다.

선관위 경고에도 나경원ㆍ박원순 후보 간 ‘검증’ 공방은 여전하다. 나 후보 진영은 부채 7조원 경감과 공공 임대주택 8만호 건설 등 ‘박 후보의 5대 거짓말 공약’과 ‘협찬 인생 후보’ 등 ‘10대 불가론’을 거론하며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박 후보 측 역시 나 후보를 ‘호화생활 강남공주’ ‘제2의 뉴타운 후보’라고 맞받아쳤다. ‘시민운동 귀족’ ‘국제적 학력 사기’ ‘0.001% 특권층 대변인’ ‘가짜 서민 행세’등의 막말도 난무한다. 1000만 수도 서울을 어떻게 책임지고 이끌 것인지 비전과 정책은 보이지 않은 채 상대 후보 깎아내리기에 급급한 후진적 정치 행태가 한심하다.

측근들의 가세는 지나쳤다. 박원순 후보 멘토인 조국 서울대 교수는 “서울 노친네들. 선거 때 온천장 보내자’는 취지의 트위터리언 글에 “진짜 효자!”라는 댓글을 달았다. 조 교수는 논란이 확산되자 ‘농담’이라며 해당 글을 삭제했지만 2004년 17대 총선 때 당시 민주당 정동영 당의장의 ‘노인들은 집에서 쉬시라’는 노인 폄하 발언을 연상케 한다. 안 원장이 박원순 후보를 어떻게 지원할지도 주목거리다. 박 후보처럼 공개 검증 절차를 거치지 않은 만큼 내년 대선 출마를 의식한 ‘사전 선거운동’을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 사실이라면 역풍을 감안해야 할 것이다.

결국 유권자들이 심판해야 한다. 서울시정을 책임질 최선의 후보자가 없다면 ‘차선’이라도 뽑아야 한다. 자식들이 온천장에 보내준다고, 직장 출근 등을 이유로 투표권을 포기할수록 서울시정은 표류하고 그 손해는 서울시민이 질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측근들의 인신공격이나 여론조사 결과 등에 현혹되지 않는 서울시민들의 냉철한 판단과 이성이 절실하다. 또한 선관위 등은 표현의 자유를 이유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불법, 탈법선거의 온상이 되지 않도록 관리 감독을 더 철저히 하기 바란다.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