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靑, "이국철 폭로는 소설"
청와대는 최근 이국철 SLS그룹 회장이 금품·향응을 제공했다고 주장한 청와대 측근인사들에 대해 점검 조사를 벌여 ‘소설같은 이야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6일 언론과의 통화에서 “현재 (언론에) 거론되고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확인작업을 거쳤다”면서 “확인을 해보니 아무 것도 나온 게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 회장의 폭로가 워낙 신빙성이 떨어진다. 어느 정도 신빙성이 있어야 접근을 할 수 있는데 너무 소설같은 얘기”라고 강조했다.

박정하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언론에 거명된 청와대 인사들에 대해서는 현재검찰에서 수사를 하고 있는 인사를 제외하고는 스크린을 해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이 그동안 금품과 향응을 제공해왔다고 폭로해 검찰 조사가 불가피한 신재민 전 문화관광부 제1차관을 제외한 현직 청와대 인사들에 대한 의혹 확인작업이 선행된 것이다. 이 같은 조치는 이 회장이 제2, 3의 폭로 가능성을 주장한 데 대해 사전 점검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향후 공직기강을 확립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신중히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런 일이 생기면 공무원만 잡느냐는 말과 함께 다 잡아야 한다는 양론이 있는데 (지금은) 다 잡을 때라고 생각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밝혔다. 사정라인 핵심 관계자는 또 ‘이국철 리스트’ 존재 여부에 대해 “‘이국철 리스트’는 없다”면서 “이 회장이 지금 언론에 얘기하고 있는 것을 통해 우리도 알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또 SLS 그룹 해체와 관련한 진실을 밝히지 않으면 신 전 차관에게 돈을 준 사실을 폭로할 수밖에 없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청와대에 냈다는 이국철 SLS 그룹 회장의 주장에 대해서도 거듭 부인했다.

양춘병 기자 y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