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항공, 美 F-15 성능개량 사업 4억달러 수주
대한항공이 미국 공군으로부터 4억달러 규모의 F-15 전투기 성능개량 사업을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미 공군이 대한항공의 품질 관리 및 적기 납품 능력을 높이 평가한 결과다.

대한항공은 최근 미국 애틀란타 소재 공군기지에서 태평양 지역 주둔 미 공군 F-15 전투기 성능개량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오는 2016년까지 미 공군 F-15 전투기 60여대의 수직꼬리 날개 교체, 레이더 현대화를 위한 전기배선 교체 등 성능개량 및 기체를 분해ㆍ결합해 정밀 검사를 하는 창정비 작업 등을 수행하게 된다. F-15 전투기의 1대당 성능개량 작업은 약 5개월이 소요된다.

이번 사업은 미 공군이 이례적으로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체결해 눈길을 끌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의 우수한 품질과 적기 납품 능력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미 미 공군과 육군, 해군의 각종 전투기와 헬기의 성능개량 및 창정비 사업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지난 1983년부터 약 530여대의 F-15 전투기를 미 공군에 인도한 바 있다. 



아시아태평양지역 유일의 군용기 종합정비창인 대한항공은 1976년부터 군용기 생산을 시작으로 헬기 및 무인기 제작 등에 독자적인 기술을 확보했고, 1986년부터 민간항공기 부품 제작사업으로 확대해 에어버스, 보잉 등에 항공기 동체, 날개 등 핵심 구조물을 공급하고 있다.

<김상수 기자 @sangskim>

dlc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