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월급 2배, 휴가 때 비행기표”…이 직종은?

  • 기사입력 2011-09-22 07: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주요 건설사들의 해외시장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해외 현장 근무자들의 ‘몸값’도 쑥쑥 오르고 있다.

22일 중동플랜트 전문지 미드(MEED)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이후 중동·북아프리카(MENA)에서 진행 중인 건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글로벌 업체 중에서 입찰 금액별로 상위 15개사를 추린 결과 국내 업체가 9개로 시장을 휩쓸었다.

MENA뿐 아니라 동남아, 중남미 등으로도 눈을 돌리면서 해외현장에서 근무하는 임직원에 대한 배려도 눈에 띄게 커졌다.

중동과 동남아 등 해외 14개국의 35개 현장에서 680여 명이 근무 중인 GS건설은 근무 여건에 따라 3등급으로 지역을 나누고 해외단신부임수당을 별도 지급한다. 가장 힘든 A지역에 파견되면 같은 조건의 본사 직원보다 2배 많은 급여를 받는다.

삼성엔지니어링도 600~700명의 해외현장 근무자들에게 최대 80%까지 임금을 더 지급한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대다수 현장이 오지이기 때문에 오지 수당이 나가고 현장이 한참 바쁠 때는 한 달에 이틀 쉬는 게 고작인 만큼 초과근무 수당도 만만치 않다”고 설명했다.

또 상당수 업체들이 공통적으로 직원들에게 4개월에 한 번씩 10~14일간의 휴가와 함께 귀국을 위한 왕복 비행기표를 제공한다.대림산업의 경우 해외 근무자들이 한국에서 콘도를 이용하면 숙박비까지 지원한다.

여가 생활을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는다. SK건설은 현장 숙소에 스크린 골프장을 비롯해 헬스장, 당구장, 탁구장, 테니스장 등을 설치했고 휴일에는 직원들이 필드로 나갈수 있도록 골프회원권도 구매하고 있다.

한국에 남겨진 가족들을 돌보는 것도 회사의 몫이다. GS건설은 지난 2008년부터 허명수 사장이 직접 해외 근무자와 그 가족들을 초청해 함께 식사를 하며 격려하는 ‘해외근무직원가족 초청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림산업도 지난 1월 가족초청행사를 처음 개최했다. SK건설은 가족이 직접 현장에 가서 근무자를 만나고 주변을 관광하는 ‘가족방문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할 방침이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